진주시, ‘2023 진주문화재야행’ 태풍 카눈으로 하루 연기

12~14일 진주성 및 원도심 전통시장 일원에서 개최

이형찬 | 기사입력 2023/08/11 [00:33]

진주시, ‘2023 진주문화재야행’ 태풍 카눈으로 하루 연기

12~14일 진주성 및 원도심 전통시장 일원에서 개최

이형찬 | 입력 : 2023/08/11 [00:33]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문화재청, 경상남도, 진주시가 주최하고 진주문화관광재단이 주관하는 ‘2023 진주문화재야행(夜行)’이 6호 태풍 카눈의 한반도 북상으로 일정이 하루 연기돼 12일 토요일부터 14일 월요일까지 진주성 및 원도심 전통시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 ‘2023 진주문화재야행’ 개막 태풍 카눈으로 하루 연기 _ 진주시

 

진주시와 진주문화관광재단은 8일 오전 긴급 상황회의를 열어 당초 11일 금요일 부터 개최하기로 한 ‘진주문화재야행’을 하루 연기해 12일부터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야행 기간에 동반 개최 예정이었던 실경역사뮤지컬 ‘의기논개’도 관람객의 안전을 고려해 11일 공연을 취소했다. 나머지 12일, 13일, 14일 공연은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 ‘2023 진주문화재야행’개막 태풍 카눈으로 하루 연기

 

진주시 관계자는 갑작스런 야행 일정 변경으로 혼란이 예상되지만 한반도로 북상하는 태풍으로 인해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우선 고려한 불가피한 결정이었음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남은 기간 동안 행사 준비를 철저히 하고 혼선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도자료, SNS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진주시 남강로 62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행정안전부, 겨울 여행하기 좋은 섬 5곳 선정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