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12월24일 애기봉평화생태공원 점등행사 개최

성탄트리 형상화한 생태탐방로, 2014년 애기봉 철탑 철거 후 10여년만에

김미숙 | 기사입력 2023/11/24 [12:22]

김포시, 12월24일 애기봉평화생태공원 점등행사 개최

성탄트리 형상화한 생태탐방로, 2014년 애기봉 철탑 철거 후 10여년만에

김미숙 | 입력 : 2023/11/24 [12:22]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김포시의 애기봉평화생태공원(이하 애기봉)에서 다음달 24일 크리스마스 트리를 형상화한 생태탐방로 점등행사를 개최한다. 이는 김포시가 군과의 협의를 거쳐 지난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매월 말 1회에 한해 개최중인 ‘애기봉평화생태공원 조강 해넘이 야간기행’ 행사의 일환이다.

 

애기봉의 성탄 트리는 정전 직후인 1953년, 한 병사가 평화를 기원하며 애기봉에 있는 소나무에 불을 달아 켠 데서 유래됐다. 이후 1971년부터 높이 18m의 등탑을 만들어 매년 연말 점등을 했다.

 

▲ 2010년 당시 애기봉 트리 점등 모습 _ 김포시

 

2004년부터는 제2차 남북 장성급 군사 회담의 합의로 남북 간 화해모드가 형성되며 점등을 하지 않다가 2010년 연평도 포격 사건이 일어나면서 점등을 재개한 바 있다. 2011년 예정됐던 '애기봉 트리' 점등은 그해 12월 김정일 사망으로 취소되기도 했다.이후 군은 2014년 10월 '애기봉 트리'로 불리는 철탑이 노후화로 안전에 위험이 있다 판단해 이를 철거했다.

 

이번 점등 행사는 철탑 철거후 10여년만에 진행되는 행사로, 애기봉 트리 모양을 형상화해 만든 생태탐방로 점등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관람객에게 볼거리를 제공코자 생태탐방로 주변에 LED 조형물을 보강하고 경관조명을 추가 설치중이다. 이 외에도 액자형 포토존을 설치하고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걸맞는 고보조명(벽면, 길거리 바닥과 같은 장소에 빛을 투사하는 조명)을 건물 벽면에 연출할 예정이다.

 

시 관광진흥과 관계자는 장엄하고 아름다운 조강 해넘이 관람과 함께 다채로운 공연과 버스킹, 시민체험행사 등을 통해 연말 좋은 추억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 김포시 월곶면 평화공원로 28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포시, 애기봉평화생태공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