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까지 전래된 왕릉건축의 산실,부여 능산리고분군 ④

부여군 왕릉로에 소재한 사적 제14호 능산리고분군(陵山里古墳群)

이성훈 | 기사입력 2021/08/21 [20:10]

일본까지 전래된 왕릉건축의 산실,부여 능산리고분군 ④

부여군 왕릉로에 소재한 사적 제14호 능산리고분군(陵山里古墳群)

이성훈 | 입력 : 2021/08/21 [20:1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백제의 옛 고도, 부여군 왕릉로에 소재한 사적 제14호 능산리고분군(陵山里古墳群)은 부여로 도읍을 옮긴 사비시대(538~660)의 백제왕릉이다.

 

▲ 부여군 왕릉로에 소재한 능산리고분군

 

현재 사적으로 지정된 고분군은 중앙의 황릉군 7기이다. 이들 고분은 모두 왕과 왕족들의 분묘로 구전되며, 백제후기 모제를 알 수 있는 전형적인 석실분이다.

 

▲ 능산리 사지 옛 모습을 감상할수 있는 포토존

 

고분에서 발굴된 백제 최고의 걸작, 금동대향로는 능산리사지에서 발견된 것으로 백제의 예술,사상, 문화를 탁월한 감각으로 표현한 최고의 걸작으로 손꼽힌다. 당시 백제에서 유행하던 도교와 불교가 혼합된 종교와 사상을 잘 보여주며, 백제인이 바라던 이상향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 능산리 사지 옆에 자리하고 있는 백제시대 성곽 나성

 

또한 석실의 천장구조는 초기에는 아치형에서 정갈한 육각형 또는 사각형 형태로 발전했다. 백제 미술의 중요한 자료로 알려진 1호분(동하총) 널방(무덤 속 관이 들어있는 네모형의 방)의 네 벽에는 백호도 등 사신도가 그려져 있다. 천장에는 연꽃 무늬와 구름 무늬를 그린 '연화운문도'가 그려져 있어 백제 회화연구에 매우 중요한 사료자료가 되고 있다. 

충남 부여군 부여읍 왕릉로 6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천시 청풍호반 케이블카, 포레스트 리솜 인바운드 안심관광지 선정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