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 야간조명 볼거리 선사

수성 주공 사거리에 고래 조형물·은하수 조명 등 설치, 도심 볼거리 역할 톡톡

양상국 | 기사입력 2020/09/12 [11:05]

정읍시,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 야간조명 볼거리 선사

수성 주공 사거리에 고래 조형물·은하수 조명 등 설치, 도심 볼거리 역할 톡톡

양상국 | 입력 : 2020/09/12 [11:05]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정읍시 수성동 주공아파트 사거리 교통섬이 최근 야간경관 개선사업을 마치고 화려하게 변신했다. 시는 야간 경관조명을 밝혀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응원한다.

 

▲ 야간조명볼거리선사 _ 정읍

 

앞서 시는 지난 1월 수성 주공 사거리 교통섬 4곳 중 2곳에 곰 조형물과 볼 조명을 설치, 야간경관을 조성해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어 최근 남은 두 곳의 소나무 숲 910㎡ 면적에 은하수 조명을 깔고 4m 크기의 흰고래 조형물을 추가 설치했다.

 

▲ 야간조명볼거리선사


이번 추가 설치를 통해 4개의 교통섬이 생동감 넘치는 다양한 컬러의 빛을 연출하며 아름다움과 화려함으로 장관을 이룬다. 특히, 푸른 바다를 연상시키는 넓게 펼쳐진 은하수 조명 위에 흰색으로 밝게 빛나며 솟구치는 고래 조형물은 경이로움과 함께 코로나19로 지쳐가는 일상에서 벗어나 상상의 나래로 떠나는 꿈을 꾸게 한다. 점등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으로 기상청 데이터를 전송받아 계절별 일몰 시간부터 23시까지 자동으로 제어된다.

 

▲ 야간조명볼거리선사


시는 연차적으로 경관조명 대상지를 선정, 특색 있는 야간경관 조성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야간경관을 본 수성동 주민은 코로나19로 몸도 마음도 지친 시점에서 지나가는 길 잠깐이나마 발걸음을 멈춰 힐링의 시간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화려하고 밝은 경관조명이 코로나19 극복을 응원하는 희망의 불빛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욱 아름답고 향기로운 정읍을 만드는 데 힘을 쏟겠다고 전했다.

수성사거리
전북 정읍시 농소동 78-2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가을시즌 숨은관광지 추천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