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문신미술관, 지역 근현대 미술전 ‘바다는 잘 있습니다 ’ 개최

0명의 1940~70년대 회화 27점과 아카이브 70여점을 소개하는 것으로 경남미술의

이형찬 | 기사입력 2023/12/11 [01:55]

창원 문신미술관, 지역 근현대 미술전 ‘바다는 잘 있습니다 ’ 개최

0명의 1940~70년대 회화 27점과 아카이브 70여점을 소개하는 것으로 경남미술의

이형찬 | 입력 : 2023/12/11 [01:55]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에서는 지역 근현대 미술전 : 바다는 잘 있습니다를 오는 12일부터 내년도 4월 28일까지 문신미술관 제2전시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중부경남의 문화예술 요충지로 자리했던 예향의 도시 마산(현 창원특례시)를 거쳐간 작가 10명의 1940~70년대 회화 27점과 아카이브 70여점을 소개하는 것으로, 경남미술의 태동과 격동기를 오랜 시간 지켜본 바다를 주제로 기획되었다.

 

▲ 문신미술관 지역 근현대 미술전 ‘바다는 잘 있습니다 ’ 개최 포스터 (지역 근현대 미술전)

 

참여작가는 총 10명으로, 경남지역의 작고작가인 강신석(1916~1994), 김종식(1918~1988), 문신(1922~1995), 성백주(1927~2020), 우신출(1911~1992), 이림(1917~1983), 임호(1918~1974), 전혁림(1916~2010), 최운(1921~1989), 최영림(1916~1985)이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경남화단 연보 에서는 참여작가를 중심으로 연대별 활동이력을 살펴볼 수 있는 지역 미술 아카이브가 마련되어 있으며, 미술과 문학이 어우러진 1950~60년대 경남지역 문학잡지·시집 표지그림, 컷 등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 문신미술관 지역 근현대 미술전 ‘바다는 잘 있습니다 ’ 개최- 김종식 진동앞바다 _ 창원시

 

출품작은 부산시립미술관, 경남도립미술관, 경남지역 개인소장가의 협조로 이루어졌으며, 아카이브는 마산문학관이 적극 협조하여 이번 전시를 개최할 수 있었다고 담당자는 밝혔다.

 

창원시 문화시설사업소장 이영순은 문신미술관에서는 민족의 아픔, 극단적 대립과 갈등에도 불구하고 순수예술을 꽃피우고자 했던 지역 예술가들을 소개한다며 문신미술관을 둘러싼 바다를 주제로 가슴속에 출렁이는 파도와 낭만을 품고 살았던 작가들의 애향심과 자부심을 한껏 느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문신길 14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창원시, 근현대미술전, 문신미술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