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 역사 담은 국립익산박물관

무왕의 도시 익산 문화관광 활성화 견인차 역할 기대

양상국 | 기사입력 2020/01/15 [06:40]

백제 역사 담은 국립익산박물관

무왕의 도시 익산 문화관광 활성화 견인차 역할 기대

양상국 | 입력 : 2020/01/15 [06:40]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세계 유산의 숨결이 고스란히 담긴 백제왕도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국립익산박물관이 개관 이후 3일 동안 4만명이 다녀가는 등 구름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공식 개관한 국립익산박물관은 첫 주말 동안 4만 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 

▲ 국립익산박물관 미륵사지실


박물관은 백제왕도 익산의 대표유적인 왕궁과 제석사지, 쌍릉, 미륵사지 등 국보와 보물 등 11점을 포함한 3천여 점이 전시돼 있다. 특히 미륵사지 경관과 조화되도록 지하에 건립한 유적 밀착형 박물관으로 1∼3실로 이루어져 있어 관광객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 가운데 수많은 관람객의 눈길을 끈 유물은 1실(익산 백제)에 전시된 쌍릉 대왕릉의 나무관이다. 이 유물은 지난 1917년 발굴된 지 102년 만에 다시 공개됐다.

 

▲ 국립익산박물관 익산백제실 


이와 함께 1965년 발견 이후 55년 만에 익산으로 다시 돌아온 왕궁리오층석탑 사리장엄구(국보 제123호)는 별도의 전시공간으로 꾸며져 백제왕도 익산의 위용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앞서 10일 열린 개관식에는 김용삼 문체부 1차관과 정재숙 문화재청장,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정헌율 익산시장, 이춘석, 조배숙 국회의원, 중국 서안 대표단 등 국내외 내빈들과 새로운 박물관의 시작을 알리기 위해 온 1천여 명의 시민들로 실내는 발 디딜 틈 없이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했다.

 

▲ 국립익산박물관 개관 


익산시장은 국립익산박물관이 무왕의 도시 익산의 관광 활성화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많은 관람객들이 방문할 수 있도록 주차장과 편의시설 등을 확충해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동해 베틀바위 산성길, 두타산의 비경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