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광에서 피어나는 예술의 향기, 정선 삼탄아트마인

정부의 석탄 산업 합리화 정책으로 생산량이 감소하다 2001년 결국 문을 닫고

이성훈 | 기사입력 2021/11/29 [04:52]

폐광에서 피어나는 예술의 향기, 정선 삼탄아트마인

정부의 석탄 산업 합리화 정책으로 생산량이 감소하다 2001년 결국 문을 닫고

이성훈 | 입력 : 2021/11/29 [04:52]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한때는 기계 소리 가득한 산업 현장이었다. 당시 이름은 삼척탄좌 정암광업소. 1964년 문을 연 뒤 수십 년 동안 광부들의 피땀으로 대한민국의 고도성장을 이끌었다. 하지만 정부의 석탄 산업 합리화 정책으로 생산량이 감소하다, 2001년 결국 문을 닫고 말았다. 2013년 옛 삼척탄좌 정암광업소가 150여 개국에서 수집한 예술품 10만여 점을 갖춘 복합 문화 예술 단지 ‘삼탄아트마인(samtan art mine)’으로 다시 태어났다.

▲ 삼탄아트마인_단층처럼 보이는 4층 건물, 삼탄아트센터

 

강원도 정선, 아름다운 함백산 자락에 자리 잡은 삼탄아트마인 주차장에 들어서면 철탑이 뿔처럼 비쭉 솟아난 야트막한 건물이 보인다. 삼척탄좌 시절 종합사무동이던 건물은 현재 삼탄역사박물관과 마인갤러리, 아트레지던스룸 등을 갖춘 삼탄아트센터로 이용한다. 주차장에서 보면 단층 같지만, 언덕에 기댄 건물 4층이다. 여기서 표를 끊고 아래로 내려가며 관람하는 구조다.

 

▲ 삼탄아트마인 레지던스 프로그램에 참여한 권학준 작가의 작품


주차장에서 연결되는 입구로 들어가면 탄가루가 범벅된 얼굴에 선량한 눈동자가 빛나는 광부의 대형 초상화가 관람객을 맞는다. 이곳 레지던스 프로그램에 참여한 조선족 화가 권학준의 작품이다. 광부의 초상화가 있는 4층은 로비와 매표소, 국내외 작가가 상주하며 창작 활동을 하는 아트레지던스룸 등으로 운영한다.

 

▲ 현대미술관에선 시즌마다 기획 전시가 열린다


옛 모습 그대로인 계단을 따라 한 층 내려가면 삼탄역사박물관과 현대미술관(Contemporary Art Museum, CAM)이 나온다. 삼탄역사박물관에서 가장 눈길을 끈 것은 작은 도서관만 한 공간에 가득한 서류 더미다. 수십 년간 모은 직원 급여 명세서와 건강관리표 등 각종 행정 문서가 지나간 시대를 증언한다. 옛 사무 공간에 마련된 현대미술관에서 시즌마다 다양한 미술품을 만날 수 있다.

▲ 광부들의 샤워실은 설치 작품으로 거듭났다

 

2층에서 1층으로 이어지는 마인갤러리는 탄광 시설이 작가의 손을 거치며 새롭게 태어난 전시 공간이다. 광부 3000여 명이 3교대로 이용하던 샤워실은 몇 가지 오브제와 그림을 더해 독특한 전시실이 됐고, 작업용 장화를 씻던 세화장은 다양한 격자무늬 발판 아래 조명을 달아 거대한 설치 작품으로 거듭났다. 광부들이 옷을 갈아입던 갱의실에는 삼탄아트마인을 일군 고(故) 김민석 관장이 30여 년간 150여 개국에 다니며 모은 수많은 미술품과 오브제를 보관한다.

▲ 업용 장화를 씻던 세화정은 거대한 설치 작품이 되었다

 

아트숍과 체험 공간인 예술놀이터가 있는 1층은 옛 석탄 조차장(열차를 잇거나 떼어내는 곳)이 변신한 레일바이뮤지엄으로 연결된다. 삼척탄좌에서 캐낸 모든 석탄이 모이던 곳으로, 높이 53m에 이르는 권양기(광부와 석탄을 운반하는 산업용 엘리베이터)를 비롯한 설비가 거대한 뼈대를 드러낸다. 엘리베이터 앞 거대한 게시판에 ‘우리는 가정을 사랑하고, 나라를 사랑하고, 그 속에 직장을 사랑한다’라는 문구가 선명하다. 이렇듯 옛 모습을 간직한 레일바이뮤지엄은 영화와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의 단골 촬영지다.

 

▲ 게시판에는 옛 문구가 그대로 남아 있다

 

건물 밖으로 빠져나오면 널찍한 마당에 여러 조형물이 들어선 ‘기억의 정원’이다. 연탄으로 쌓아 올린 탑, 광부의 실루엣을 담은 철근 작품, 석탄을 실어 나르던 탄차 등이 옛 기억을 간직하고 있다. 기억의 정원 끄트머리에 군부대 막사를 닮은 제2권양탑 건물이 눈에 띈다. 왠지 낯익어 표지판을 보니, 한류 드라마 태양의 후예 촬영지다. 코로나19 발생 전만 해도 이걸 보기 위해 수많은 해외 관광객이 삼탄아트마인에 다녀갔다고 한다.

▲ '태양의 후예' 촬영장이었던 제2권양탑

 

제2권양탑 옆, 지하에서 작업하는 광부들에게 공기를 공급하던 중앙압축기실은 원시미술관이 들어섰다. 원시미술이란 이름 그대로 선사시대부터 자연 발생적으로 생긴 미술을 가리킨다. 유럽의 동굴벽화와 아프리카의 민속 조각, 고대 인도의 석상이 여기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 여러 조형물이 들어선 기억의 정원


커다란 기계장치 사이사이에 자리 잡은 세계 각국의 원시미술 작품이 중앙압축기실에서 공급하던 공기처럼 관람객에게 신선한 예술적 영감을 불어넣는다. 삼탄아트마인 관람 시간은 오전 9시 30분~오후 5시 30분(월요일 휴관), 관람료는 어른 1만 3000원, 중·고등학생 1만 1000원, 초등학생 1만 원이다.

 

▲ 거대한 광장을 닮은 천연동굴


삼탄아트마인에서 33km 남짓 떨어진 정선 화암동굴은 갱도와 천연 동굴이 어우러진 곳이다. 일제강점기에 금광으로 개발돼 갱도를 뚫는 작업을 하다가 천연 동굴이 발견됐다. 해방 이후 발굴을 지속해 1980년에 강원기념물로 지정되고, 2019년 천연기념물로 승격됐다. 색깔과 형태가 다양한 석순, 석주, 종유석, 석화 등이 다른 동굴에서 보기 힘든 것들이라 학술적·자연 유산적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다.

▲ 환상적인 조명이 꿈길을 걷는 듯하다

 

‘금과 대자연의 만남’이란 주제로 일반에 개방된 구간은 총 1803m다. 길이 515m 상부 갱도는 일제강점기 금광맥의 발견부터 채취까지 전 과정을 생생하게 재현했다. 365개 계단을 내려가면 ‘동화의 나라’ ‘금의 세계’ 등을 테마로 환상적인 세계가 펼쳐진다. 이어지는 천연 동굴은 거대한 광장으로, 392m 탐방로에서 유석폭포와 대형 석순, 곡석, 석화 등 진귀한 동굴 생성물을 볼 수 있다.

▲ 나전역 포토존    

 

나전역은 예쁘기로 소문난 간이역이다. 일찍이 드라마 모래시계, 서태지가 출연한 이동통신 광고,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스핀오프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 등을 이곳에서 촬영했다. 지난해 말 나전역에는 ‘국내 1호 간이역 카페’가 문을 열었다. 추억이 떠오르는 인테리어와 지역 특유의 메뉴로 많은 이를 불러들인다. 나전역 변화의 주역이 주민이란 점도 눈길을 끈다.

 

▲ 나전역 간이역 카페 내부

 

이곳저곳 둘러봤다면 이제 특산품을 쇼핑할 시간. 정선아리랑시장으로 가자. 주말이면 관광객으로 붐비는 시장엔 곤드레를 비롯한 산나물, 황기와 더덕, 감자 등 정선을 대표하는 산물이 지천이다. 매콤한 메밀전병과 고소한 수수부꾸미, 수리취떡, 콧등치기국수까지 출출한 배를 채워줄 먹거리도 줄줄이 이어진다. 끝자리 2·7일에는 오일장이, 주말에는 주말장이 열려 더욱 흥성한 분위기다.

 

▲ 주말이면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정선 아리랑 시장


○ 당일여행 : 삼탄아트마인→화암동굴→정선아리랑시장→나전역

 

○ 1박 2일 여행 : 첫날_삼탄아트마인→화암동굴→정선아리랑시장→나전역 / 둘째날_정선아라리촌→아우라지→정선레일바이크

 

○ 관련 웹 사이트

 - 정선여행 www.jeongseon.go.kr/tour

 - 삼탄아트마인 https://samtanartmine.com

 - 화암동굴(정선군시설관리공단) www.jsimc.or.kr

 - 정선아리랑시장 https://blog.naver.com/jungsun_mk

  

○ 주변 볼거리 : 몰운대, 화암약수, 정선양떼목장, 백두대간생태수목원, 아리힐스스카이워크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강원 정선군 고한읍 고한리 5-2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여름끝 가볼만한 곳, 강원도 백운산 자락 맑은 계곡 품은 원주 미담(味談) 펜션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