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백제박물관, AR 미션게임으로 몽촌토성 유적탐방. 스마트앱 서비스

코로나19시대 어린이와 가족, 청소년, 성인을 대상으로 한 비대면 체험 학습 방식

김미숙 | 기사입력 2021/04/27 [06:50]

한성백제박물관, AR 미션게임으로 몽촌토성 유적탐방. 스마트앱 서비스

코로나19시대 어린이와 가족, 청소년, 성인을 대상으로 한 비대면 체험 학습 방식

김미숙 | 입력 : 2021/04/27 [06:50]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한성백제박물관 소속 몽촌역사관은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몽촌토성의 유적 정보를 증강현실 기술로 제공하는 몽촌토성 관람안내 스마트 앱 서비스를 오는 27일부터 개시한다. 증강현실(AR) 미션게임 ‘출동! 몽촌토성 꾸러기 수비대’는 체험자가 백제시대로 떠나 몽촌토성을 지키는 내용이다. 구글 플레이스토어(Google Playstore)를 통해 다운로드가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몽촌역사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재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만 서비스가 가능하며, iOS 운영체제는 추후 출시 예정이라고 한다.

 

▲ ‘출동! 몽촌토성 꾸러기 수비대’ AR 애플리케이션 _ 서울시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시대를 맞아 기존의 단체 유적탐방 체험학습을 대신할 비대면 콘텐츠 프로그램이다. 이 앱 서비스는 증강현실(AR) 기술을 기반으로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활용해, 스마트폰을 가진 사람은 누구나 몽촌토성을 혼자 답사하며 미션게임을 통해 재미있게 유적 관련 역사를 탐방할 수 있다.

 

▲ 몽촌토성 탐방 지도 


몽촌토성을 지켜라 라는 주제로서 고구려 군대의 침입 때문에 위험에 빠진 백제 왕성(몽촌토성)을 지키는 이야기이다. 체험 소요시간은 30~40분으로 몽촌역사관에서 출발해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설정했다. 올림픽공원 내 백제시대 주요 유적(성문, 집수지, 토단, 집자리 등)으로 코스를 구성했다. 유적이 발굴된 지점에 도착하면 복원된 유적(일러스트)의 모습을 증강현실 기술로 합성해서 보여줌으로써 유적의 원형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다.

 

▲ AR 애플리케이션 시연 모습-길 안내 체험(위성위치확인시스템)


앱 내에 저장된 도감 기능으로 몽촌토성 유적 정보를 반복 학습할 수 있으며, AR 카메라 촬영으로 백제 사람이 되어 사진을 남기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각 유적에서 미션을 완료하면 유적 정보가 적힌 카드를 얻게 된다. 최종적으로 미션을 완료하고 10개의 유적카드를 모두 모으면, 고구려 군사로부터 백제 마을 사람들을 지킬 수 있다. 체험이 끝난 후에도 도감 기능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재탐방이 가능하다. 

 

▲ AR 애플리케이션 시연 모습-‘해자’ 유적 미션게임 체험

 

얼굴을 인식하는 AR 카메라로 백제 사람이 되어 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 체험자들은 고증된 백제시대의 공주, 귀족, 장군, 평민 등 캐릭터를 선택하고, 자신의 얼굴을 인식시켜서 백제 마을 사람들과 함께 사진을 남길 수 있다. 미션완료 후에, 몽촌역사관에서 백제 마을 사람들 캐릭터와 찍은 사진을 인증하면 기념품 증정 및 즉석에서 사진을 출력해주는 이벤트를 4월 말까지 진행한다. 또한 5월 중에 개인 SNS에 해시태그로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다양한 선물을 제공할 예정이다.  

 

▲ ‘백제 마을 사람들과 사진을 찍자’-기념품  

 

한성백제박물관장은 올림픽공원의 ‘몽촌토성’이 백제 한성도읍기의 왕성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AR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쉽고 재미있게 습득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2천년 고도 서울의 역사정체성을 늘 거닐던 올림픽공원에서 새롭게 발견하길 기대한다 고 전했다.

서울 송파구 위례성대로 7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국립수목원 수목원 단풍 이달 22-30일 절정에 이른다
1/3
광고
광고